2020 PERSONAL MOBILITY SHOW
NEWS & MEDIA

보도자료

[매일경제] [트렌드] "전동킥보드, 자전거도로 달리게 해주세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72회 작성일 20-03-02 14:34

본문

[트렌드] "전동킥보드, 자전거도로 달리게 해주세요"

퍼스널 모빌리티기업 6곳, 도로교통법 개정안 국회 통과 촉구

현재는 차도운행밖에 못해
이용자 위험, 산업발전 막아

(2020.02.25)


61dc0161d476a65e1565b58b3646e7b4_1583127203_9594.jpg

 

▲ 피유엠피가 서비스하는 전동킥보드 '씽씽' 


`전동 킥보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들이 "전동 킥보드가 자전거 도로를 달릴 수 있게 해 달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최근 서울 강남 3구를 중심으로 `전동 킥보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가 크게 증가했지만, 국회에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계류돼 있는 등 법안이 정비되지 않아 전동 킥보드는 차도 운행만 가능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용자 안전은 담보되지 못하고, 산업 발전도 저해되는 등 문제가 지속적으로 나온다는 지적이다.

스타트업 유관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대표 최성진·코스포)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 드림플러스에서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코스포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협의회가 주최한 행사는 도로교통법 개정 촉구와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 현황과 발전 전망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나인투원(일레클) △더스윙(스윙) △매스아시아(고고씽) △빔모빌리티코리아(더빔) △지빌리티(지바이크) △피유엠피(씽씽) 6개 업체가 참석했다.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 현황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11개 퍼스널 모빌리티 업체들이 운행 중인 전동 킥보드 등 개인용 이동수단은 17만여 대에 달한다. 업체들은 만 16세 이상 원동기 이상 면허 소지자만 이용할 수 있고, 시속 25㎞ 제한을 두고 있다. 현행법상 전동 킥보드는 차도로 주행할 것을 강제하고 있다. 정미나 코스포 정책팀장은 "시속 제한으로 차도로 달려야 하는 전동 킥보드는 차량과 속도 면에서 비대칭이 생긴다. 현행법 체제는 전동 킥보드를 원동기로 인식하고 있어 현실에 맞지 않을뿐더러 시민 안전도 상당히 위협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동 킥보드를 전기 자전거에 준하는 기준을 적용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지자체 등 정부부처와 관련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모두가 합의한 사안"이라며 "그러나 2016년 발의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20대 국회 종료가 임박한 현재까지 제대로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정 팀장은 일갈했다.

전동 킥보드 보급으로 상권 범위가 확대되고, 환경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 팀장은 "새로운 이동과 상권 창출이란 관점에서 전동 킥보드가 갖는 골목 확장이라는 산업적 효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기기 수요 지역, 도착 지역, 이용 패턴, 유휴 시간 등 분석이 가능한 서비스 운영 데이터가 누적됨에 따라 서비스 효율성도 증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7개 회사 기기 총운행거리를 따졌을 때 1만7000대 기기가 달린 거리는 770만㎞로, 이산화탄소 저감 규모는 1만618t, 24만3000그루의 나무 심는 효과로 환산할 수 있다"며 "전동 킥보드가 가져다주는 환경적 효과도 크다"고 덧붙였다.

업체들은 한목소리로 전동 킥보드를 차도가 아닌, 자전거 도로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건 나인투원 대표는 "지금은 자전거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이동수단이 자전거밖에 없지만, 전동 킥보드 등으로 이용 사례가 많이 늘어나면 어느 부분이 단절돼 있는지 더 명확해질 것이고, 자전거 도로 또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형산 더스윙 대표도 "안전모 착용 문제를 제쳐두고, 전동 킥보드가 탈것인지 인식도 없는 지자체가 있는 게 현실이다. 어느 구에서는 원동기로 보고, 어느 지역에서는 적체물로 여긴다"면서 "이런 구분조차 안 된 상황에서는 인식 개선이 어렵고, 안전모 착용도 사용자 인식 개선이 먼저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성용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